LG유플러스, 장애인 위한 ‘5G 복지요금제’ 첫 선
LG유플러스, 장애인 위한 ‘5G 복지요금제’ 첫 선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2.22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복지 55’, ‘5G 복지 75’ 총 2종 출시 … 영상·부가 통화 서비스 월 600분 제공
“취약계층 위한 요금제 필요성 느껴… 실속 요금제로 자리매김 기대”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장애인 당사자를 위한 5G 복지요금제가 첫 선을 보인다.

LG유플러스는 2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5G 복지요금제 2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국내 5G 요금 시장에서 장애인 전용 서비스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출시된 5G 복지요금제는 ▲5G 복지 55 ▲5G 복지 75 총 2종이다.

우선 5G 복지 55은 월 5만5,000원으로, 12GB(소진 시 1Mbps 속도 제한)의 5G 데이터를 서비스하고 음성통화와 문자는 기본으로 제공한다. 

5G 복지 75은 월 7만5,000원에 데이터 150GB(소진 시 5Mbps 속도 제한)로 구성됐다. 음성통화와 문자는 기본으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두 요금제 모두 청각장애인들이 수어로 의사소통 하거나, 거동이 불편한 이들이 화면으로 상대를 만날 수 있도록 영상·부가 통화 서비스를 월 600분까지 확대했다. 이는 5G 최고가 요금제인 ‘5G 시그니처(월 13만원)’ 대비 2배에 달하는 제공량이다.

해당 요금제는 장애인 복지카드 소지자라면 누구나 가입 가능하며, 통신 요금 25% 할인(선택약정), 가족결합 할인에 복지 할인까지 중복적용 받을 수 있다. 

LG유플러스 이현승 요금기획담당은 “지난해 가입자가 1,200만 명에 달하는 등 5G 시장이 빠르게 대중화되면서, 취약계층을 위한 복지요금제의 필요성을 느꼈다.”며 “확대된 전용 통화 제공량으로 요금제를 보다 실속 있게 활용하고, 나아가 5G 서비스·단말 이용을 원하는 이들에게 유용하게 쓰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