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평창장애포럼 ‘온·오프라인’ 개최
2021 평창장애포럼 ‘온·오프라인’ 개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3.03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9일~11일 3일간 열려… 장애 포괄적 사회발전 방향 논의

강원도가 주최하고 2018평창 기념재단이 주관하는 ‘2021 평창장애포럼(PyeongChang Disability Forum, PDF)’이 평창 동계패럴림픽 3주년에 맞춰 오는 9일~11일까지 3일간 강릉 세인트존스 호텔에서 온·오프라인 행사로 열린다. 

매년 3월 초 패럴림픽을 기념하며 열리는 평창장애포럼은, 국내·외 활동가와 관계기관들이 평창패럴림픽의 정신을 계승해 장애인 스포츠 확산과 장애인 권리실현을 주제로 논의하는 국제포럼이다. 

올해는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세상(Leave No One Behind)’, ‘패럴림픽 무브먼트로 물들이다(Color With Paralympic Movement)’라는 두 개의 슬로건으로,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장애 포괄적 사회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2021 평창장애포럼은 패럴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통해 조성된 장애에 대한 인식변화의 물결을 계승하고 패럴림픽의 가치를 확장함으로써, 지속적으로 장애인의 권리와 완전한 지역사회와의 통합을 이끌어 내는 계기로 만들 계획이다.

특히, 성공적인 포럼개최를 위해 대한장애인체육회, 한국장애포럼, 강원도장애인단체연합회, 강원도장애인체육회가 협력기관으로 나서며 현장의 현실적인 의견들이 논의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포럼 현장에서는 ‘장애 포괄적 사회 발전(Disability-Inclusive Development)’를 주제로 장애인 스포츠, 인권, 정책 등 다양한 주제와 이슈에 대해 논의를 진행한다. 개·폐회식, 기조세션, 평창 패럴림픽레거시 심포지엄과 라운드테이블, 협력기관 동시세션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개회식이 펼쳐지는 9일에는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앤드류 파슨스 위원장이 온라인으로 참석하며, 세이브더칠드런 오준 이사장(전 UN대사)의 특별연설이 계획돼 있다. 

또한 전신마비의 어려움을 넘어 긍정의 힘을 전달하는 더크로스 김혁건은 특별공연을 통해 다시 꽃피운 희망을 노래할 예정이다.

평창패럴림픽 레거시 심포지엄에는 ‘패럴림픽의 가치와 유산의 활용방안’을 주제로, 캐나다 패럴림픽위원회와 슬로바키아 패럴림픽위원회 관계자가 연사로 참가한다.

이틀째인 10일에는 주관기관인 2018평창 기념재단이 준비한 ‘코로나 팬데믹 시대, 장애인 인권과 스포츠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라운드테이블 세션과, 각 협력기관에서 준비한 동시세션으로 열띤 토론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밖에도 지난해 장애 포괄적 사회인식 개선을 위한 목소리 기부이벤트 ‘Vonation’에 참가한 우수 참여자의 목소리가 녹음된 작품을 온·오프라인으로 만나볼 수 있다.

2021 평창장애포럼에 대한 자세한 소식은 공식 누리집(pdf.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