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취약계층 ‘긴급임시주택’ 설치
영등포구, 취약계층 ‘긴급임시주택’ 설치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3.26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가구 주거권 보장, 주거복지 향상 도모

서울시 영등포구는 지난 25일 퇴거 위기에 놓인 주거 취약가구의 주거복지 보장을 위한 긴급임시주택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19로 일자리와 소득이 감소하면서 임대료 체납으로 인한 강제퇴거위기 가구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임시 거주지가 없는 위기가구들이 지역을 이탈하거나 모텔이나 고시원 등을 전전하는 상황이 종종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시 내 운영되고 있는 긴급임시주택 사례처럼, 영등포에도 긴급 거처를 필요로 하는 상황을 대비한 긴급임시주택 필요성이 제기됐다.

그 결과 지난해 11월 영등포종합사회복지관, 영등포주거복지센터, 주거복지연대와 3자 협약을 통해 같은 해 12월 지역 첫 긴급임시주택이 설치됐다.

영등포구 양평동에 마련된 긴급임시주택은 방 2개가 있는 약 20㎡ 규모로, 거주지를 확보할 때까지 최대 1년 이내로 거주할 수 있다. 생활에 필요한 가전·가구 등 제반 시설도 구비됐다.

구는 긴급임시주택을 주거상실 위기가구를 위한 임시거주지 역할과 주거복지 향상을 위한 중간주택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민·관 통합사례 관리를 통해, 입주한 주거 취약 위기가구의 주거복지 상향을 지원할 방침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긴급임시주택이 안정적인 주거 확보를 위한 중추적 역할과 공공주거지원 제도의 한계를 보완하는 한편, 주거 복지제도의 하나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