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복지시설 백신 미접종자 ‘추가 접종’ 실시
장애인복지시설 백신 미접종자 ‘추가 접종’ 실시
  • 박성용 기자
  • 승인 2021.09.24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월~9월 6일까지 시설 확진자 148명 발생… “지역사회 전파 영향”
미접종자 대상 추가 접종, 시설생활자 외박·외출 한시적 금지 조치

장애인복지시설 방역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추가 백신접종이 실시된다.

또한 시설 내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한 강화된 방역 대책이 추진된다.

2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장애인복지시설 방역관리 강화 방안’을 보고 받아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1월~9월 6일까지 전국 장애인복지시설 3,810개소에서 총 14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시설 종사자는 69명, 이용자는 79명으로 지역별 소규모 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했다. 

시설 감염에 대해 복지부는 “지역사회 전파의 영향으로 시설 외부 감염, 외부 확진자 접촉 후 시설 내 유입 등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장애인복지시설의 산발적인 추가 감염 예방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선다.

우선 신규 종사자, 시설생활자 등 미접종자에 대한 추가 접종을 통해 시설 내 감염을 예방한다. 

또한 오는 26일까지 시설생활자의 비대면·비접촉 면회만 허용하고, 외박·외출은 한시적으로 금지 조치한다. 

이와 함께 4차 유행 차단을 위해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집중 관리에 들어가고, 시설 관리자·종사자에 대한 코로나19 감염병 관리 역량강화교육을 실시할 방침이다. 

이번 방안에 대해 복지부는 “장애인복지시설 집단 감염 예방을 위해 지역별 방역 상황을 고려한 각 지방자치단체 자체 방역 점검을 수시로 실시하고, 종사자와 생활자 중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추가 접종이 신속히 완료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장애인신문·웰페어뉴스 박성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