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이달부터 ‘학생 감염병 대책팀’ 상시 가동
교육부, 이달부터 ‘학생 감염병 대책팀’ 상시 가동
  • 박광일 기자
  • 승인 2015.07.09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속 증가하고 있는 학생 감염병을 예방하고자 대책팀이 가동된다.

교육부는 학생 감염병을 종합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학생 감염병 대책팀(TF)’을 이번달부터 상시 가동한다고 지난 8일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학생 감염병 환자 수가 지난 2012년 3만6,046인, 2013년에는 3만8,993인이 발생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큰 폭으로 상승한 7만5,116인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중동호흡기 증후군(메르스, MERS)이 유행하며 계속 감염자가 확산되고 있는 상황.

이에 따라 교육부는 학생들의 감염병 대응체계를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학생 감염병 대책팀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에 신설되는 교육부 학생 감염병 대책팀은 ‘학생감염병 종합대책’을 마련해 ▲학생 감염병 방역체계 구축 ▲조기 발견을 위한 건강검진 추진 ▲학교 등 교육기관 대응지침서 정비 ▲교육자료 개발·보급 ▲방역기관과의 협조체계 강화 ▲관련법령 개정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대책팀은 종합대책을 수립하는 감염병 관리 총괄반, 조기발견 시스템 및 방역을 강화하는 예방 및 방역반로 이뤄지게 되며, 10인 내외의 국내 예방 의학 및 감염병 관련 전문가로 자문단을 구성해 지도‧조언을 받게 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금과 달리 전담조직을 구성·운영해 체계적인 대응을 함으로써 학생들에게 유행하는 감염병에 대한 선제적이고 종합적인 예방과 대처가 가능해져 감염병 발생율이 크게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