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장애인시설 괴한 침입… 사상자 다수, 경찰 용의자 긴급체포
일본 장애인시설 괴한 침입… 사상자 다수, 경찰 용의자 긴급체포
  • 박정인 기자
  • 승인 2016.07.26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직 장애인시설 직원 자수… 경찰 범행동기 조사 중, 중상자 많은 상황

일본 도쿄 인근의 가나가와(神奈川)현 사가미하라(相模原)시에 위치한 장애인시설 ‘쓰구이(津久井)야마유리엔’에 괴한이 침입해 시설 거주 장애인에게 흉기를 휘둘러 최소 19인이 숨지고 45인이 부상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전했다.

일본 경찰 발표와 일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용의자는 범행 직후 인 새벽 3시경 쓰구이경찰서에 자수했고, 용의자 나이는 26세, 쓰구이야마유린엔 장애인시설에 근무했던 직원으로 알려졌다.

현재 쓰구이경찰서는 용의자를 긴급체포해 범행 경위 등에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해당 장애인시설은 사회복지법인 가나가와 공동위원회가 운영하고 있고, 장애인들이 거주하는 건물과 체육관, 진료소 등을 갖추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