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다 나오기도 전에 죽으면 어떡해요”①
[연재] “다 나오기도 전에 죽으면 어떡해요”①
  • 웰페어뉴스 기자
  • 승인 2019.04.11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애인 거주시설에서의 삶 증언대회-그곳에 사람이 있다’ 고숙희 씨

지난 5일 서울시청 바스락홀에서는 ‘장애인 거주시설에서의 삶 증언대회-그곳에 사람이 있다’가 열렸다.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은 지난달 26일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앞에서 ‘장애인거주시설폐쇄법 제정 촉구 및 서명운동 선포 결의대회’를 열고, 장애인거주시설폐쇄법(조례) 시민서명전을 진행하고 있다. 장애인거주시설폐쇄법은 2028년 4월 20일까지 모든 장애인거주시설을 폐쇄하고, 장애인에게 지역사회에 기반한 주거서비스를 공적영역에서 제공하기 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 세부내용은 ▲장애인거주시설 신규설치 및 신규입소 금지 ▲범죄장애인거주시설 즉각 폐쇄 ▲30인 이상의 대형시설 5년 이내 폐쇄 ▲2028년 4월 20일까지 모든 장애인거주시설 폐쇄 ▲중증장애인에게 지원(자립생활)주택 및 개인별지원서비스 제공 등이다.

이들은 “장애인거주시설은 그동안 중증 장애인을 보호하고 돌본다는 명목으로 사회로부터 이들을 격리해 집단 수용했다. 현재 1,517개의 시설에 3만693명이 갇혀있다.”며 “한국사회에서 장애인거주시설은 그동안 장애인에 대한 최우선의 복지로 존재의 정당성이 부여됐으나, 그곳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목소리는 배제됐다.”고 말했다.

이어 “시설이란 공간은 학자나 정책전문가가 아니라 그곳에서 살아온 당사자의 삶의 증언을 통해 재구성돼야 한다. 장애인이 가장 ‘안전하게’ 지낼 수 있다던 그곳에서 어떻게 살다 죽는지, 그곳이 그 사람에게 가장 최선의 대안이었는지, 우리사회가 다른 선택지를 만들 수는 없었는지에 대해.”라고 강조했다.

이번 대회는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이 주최하고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우리하나은평장애인자립생활센터, 성북장애인자립생활센터, 김포장애인자립생활센터, 송파솔루션장애인자립생활센터가 주관했다.

이에 웰페어뉴스는 증언자의 증언 내용을 펴낸 기록을 차례로 싣는다. 이번 증언은 고숙희 씨 ‘다 나오기도 전에 죽으면 어떡해요’ (1부)이다.

저는 고숙희고요. 함세상장애인자립생활센터 권익활동가이자 부산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근자로 활동하고 있어요. 저는 1993년 3월에 보육원에 갔다가, 영유아 장애인 시설에 갔다가, 아동 장애인거주시설에 갔다가 스물 두 살에 나왔어요. 저는 성프란체스코의집에서 살다가 이제 자립한 지 6년째예요.

2014년 장애인생존권결의대회 중 고숙희 씨.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2014년 장애인생존권결의대회 중 고숙희 씨.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지옥 같았던 시설

저는 시설에서 좀 힘들게 나왔어요. 시설에서 직장을 다니고 밤에 늦게 들어갈 수도 있잖아요? 술도 먹을 수 있고, 그런데 일 끝나고 바로 가야됐어요. 안 가면 혼나요. 만약 외출을 할 때도 일주일 전에 보고를 해야 됐어요. 너무 힘들었어요. 그런데 어느 날 내가 정신이 나갔는지 일 끝나고 바로 안가고 친구들이랑 술 먹고 시설에 전화도 안했거든요. 혼날 각오를 하고 12시 넘어서 들어서 들어갔는데, 역시 아니나 다를까 원장님한테 싸대기 맞았어요. 그때부터 감금당했어요. 회사도 못 나가게 했어요. 감금 당한지 두 달이 지나가고 있었어요. 근데 이거는 진짜 안 되겠다, 죽겠는 거예요.

두 달 내내 혼자 있으니까. 두 달 지나고 안 되겠다 그래서 몰래 여기 소장님한테 연락했어요. 근데 들킨 거예요. 근데 이미 소장님은 제 연락을 받았으니까 저한테 다시 연락하잖아요. 그래서 시설에서 알겠다, 너는 나가라, 손들었어요. 그래서 나온 거예요. 그 때 폐쇄공포증이 생겨서 지금도 영화관을 못 가요. 어둡고 창문 없는 곳에 가면 그냥 숨이 안 쉬어져요. 너무 답답해요. 평생 갖고 가야할 것 같아요. 워낙 트라우마라.

시설이 진짜 지옥 같았어요. 그냥 아무 이유 없이 맞으니까. 생활교사가 자기 기분이 나쁘면 자기 기분에 따라 그냥 때려요. 제가 있었던 시설은 문제가 많아요. 일단 애들을 때리니까. 작은 애들은 야구 빠따로 맞았거든요. 성폭행도 조금 있었고, 제가 나오기 전까지 인권적인 일이 제일 심했던 시기라고는 했어요. 그런데 아무도 처벌 안 받았어요. 제가 나오고 나서 좀 조사 들어가고 그랬대요. 시설이랑 IL센터랑 관계가 고조됐을 때 나왔어요, 제가. 지금은 IL센터에서 주기적으로 가니까, 인권 실태조사 이런 거를 하니까 그 나마. 제가 나오고 나서 좀 많이 좋아진 것 같더라고요.

2018년 4월에 서울에서 오체투지투쟁을 했는데, 이 때 JTBC에서 저를 인터뷰했어요.

그것도 길게 나갔어요. 근데 시설에서 전화가 온 거에요. 전장연 쪽에서 탈시설이 왜 필요한지 나가서 이야기해달라고 해서 인터뷰를 한 거거든요. 근데 인권, 윤리 이런 이야기를 했어요. 근데 그게 그대로 나간 거예요. 근데 자기들이 나가서 왜 그런 거 하냐고 전화가 와서 좀 난리 났었어요. 괜히 찔리는 게 있겠죠. 전 시설 이름도 얘기 안했는데...

2018년 4월 19일, 장애인차별철폐투쟁 현장에서 발언 중인 고숙희 씨. ⓒJTBC뉴스
2018년 4월 19일, 장애인차별철폐투쟁 현장에서 발언 중인 고숙희 씨. ⓒJTBC뉴스